구별

Categories: 책속의 보화

 

“저를 가르쳐 주소서.  저를 인도하소서. “ 

 

 

 

성령의 사람에게는 먹어야 할 것과 먹지 말아야 할 것,

보아야 할 것과 보지 말아야 할 것이 자연스럽게 구별된다.

뿐만 아니라 사람들을 만나면서도 들어야 할 이야기와 듣지 말아야 할 이야기,

받아들여야 할 판단과 거부해야 할 판단,

따라야 할 길과 따르지 말아야 할 길들이 구별된다.

사람을 통해서 하나님의 음성을 듣기 위해서는

우리 자신이 먼저 그런 사람을 만나게 해달라고 기도해야 한다. 

하나님의 말씀을 있는 그대로 전할 수 있는 목회자를 만나는 것은

인생에서 가장 큰 축복이다.

 

시편 저자는 “내가 주의 계명을 믿었사오니 명철과 지식을 내게 가르치소서”(시119:66)라고 기도한다.

이것은 사실 우리의 간구이기도 하다.

명철과 지식을 통해 우리는 세상 모든 것들이

육체적 눈과 귀로 인식될 수 없다는 사실을 알아야 하고,

주님께 꼭 우리가 알고 보고 들어야 할 것들을 깨닫게 해달라고 지속적으로 간구해야 한다.

신앙에 있어 중요한 것은 우리가 무엇을 느끼고 생각하는지에 관심을 갖는 것이 아니라,

하나님 말씀이 모든 상황에서 온전한 진리임을 깨닫고 받아들이는 것이다.

 

우리는 하나님 말씀을 배워야 한다.

우리는 모든 삶의 주제에 하나님 말씀을 비추어 볼 수 있어야 한다.

성경은 하나님은 누구이시며,

하나님이 무엇을 생각하시고 무엇을 원하시는지,

또한 어떤 궁극적 목표를 가지고 계신지 알려 주고 있다.

구약의 이야기들은 하나님의 사랑과 특성을 장구한 역사를 통해 가르쳐 주고 있고,

신약은 하나님의 영이 함께 하는 삶이 어떤 것이고,

우리가 그 삶을 얻기 위해서 어떻게 해야 하는지 알려준다.

시편 저자는 분별력을 키우기 위해 절대적으로 필요한 하나님의 말씀의 가치를 알고 있었다.

“주의 말씀은 내 발에 등이요 내 길에 빛이니이다.”(시119:105)

 

하나님의 말씀을 배운다는 뜻은 말씀을 정기적으로 읽는다는 뜻일뿐 아니라,

하나님께 그 말씀을 잘 이해할 수 있도록 도와달라고 간구하고,

나아가  그 말씀을 묵상하며  그 뜻 안에서 결정을 내린다면,

그것이 가장 훌륭한 성경공부일 것이다.

말씀 안에는 하나님의 지혜가 존재하기 때문에 말씀 안에서 내린 결정은

궁극적으로 실망을 주지 않는다.

주어진 상황에서 하나님의 말씀이 힘을 발휘할 수 있도록 열심히 간구하라.

주님게 마음을 열고 성령께 간구하라.

“저를 가르쳐 주소서.  저를 인도하소서. 

 하나님 말씀을 읽고 묵상하는 저를 인도하소서. 

 저는 하나님의 가장 고귀하시고 선한 뜻을 알기 원합니다.”

하나님은 이렇게 성실하고 겸손하게 기도하는 사람들에게 분명히 신실하게 응답해 주실 것이다.

 

 

– 마음 전쟁/ 찰스 스탠리    


Author: blessing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