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룩은 교회의 심장입니다

Categories: 주님을 사모합니다

美 한인교회, ‘동성애 반대’ 뜻 지키려 예배당 포기
동성애 허용한 美장로교 탈퇴하려 1,200만 달러 교회 건물 비우는 결단 내려
  
<출처: kmib.co.kr 사진 캡처>  

출석 성도 2000명에 달하는 미국의 대형 한인교회가 동성애·동성혼을 허용한 미국장로교(PCUSA)를 탈퇴하기 위해 128억원에 달하는 교회 건물을 포기했다. 

미국 필그림교회(양춘길 목사·현 필그림선교교회)는 크리스마스 전날인 지난달 24일 뉴저지주 파라무스에 있는 1200만 달러(약 127억8360만원) 상당의 예배당 건물을 비우고 소속 교단(PCUSA)을 전격 탈퇴했다. 미국장로교는 소속 회원교회 재산이 모두 노회와 총회 소유로 돼 있다. 

교회의 이 같은 선택은 미국 내 교단들에까지 밀려드는 동성애 합법화 속에 “성경적 가치를 지키고 신앙 양심을 따르겠다”는 목회자와 성도들의 의지에 따른 것이다. 

양춘길(62) 목사는 3일 국민일보와의 통화에서 “성도들의 기도와 땀으로 세워진 교회 건물을 포기하는 것이 쉽지 않았지만 하나님 나라를 위해, 자유와 확신을 갖고 성경을 앞세우고 나아가려면 미국장로교의 지붕 밑에서 벗어나야 했다”고 토로했다. 

양 목사는 “성경말씀에 ‘동성애는 죄’라고 분명하게 명시돼 있는데, 죄가 아니라고 항변하는 것은 있을 수 없다”고 덧붙였다. 필그림교회가 소속됐던 미국장로교는 몇 년 사이 친동성애 행보를 이어왔다. 

2011년 동성애자 목사 허용, 2014년에는 결혼의 정의를 새로 규정해 결혼 주체를 ‘한 남자와 한 여자’에서 ‘두 사람’으로 변경했다. 이어 교단본부 채플에서 동성결혼식이 열리고, 선교사무국 임시 사무총장에 동성애자가 임명되는 일까지 벌어졌다. 

참다못한 필그림교회는 2012년 9월부터 동부한미노회에 교단탈퇴 의사를 밝혔지만 출석교인 2000명으로 노회 내 최대 규모인 필그림교회의 탈퇴는 쉽지 않았다. 노회는 ‘은혜로운 결별정책 준수’를 요구했다. 

그리고 4년이 지나서야 ‘공동의회에서 활동교인 과반수가 참석하고 80%가 교단탈퇴를 찬성하면 노회에 탈퇴 안건을 제출하겠다’고 약속했다. 필그림교회는 2016년 10월 97%의 찬성으로 교단탈퇴를 결의했고, 교회가 노회의 운영비 30%를 책임지는 상황을 고려해 향후 5년간 60만 달러를 노회에 지원하겠다는 제안까지 했다. 

그러나 동부한미노회는 ‘필그림교회가 탈퇴하면 노회와 다른 한인교회에 악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등의 이유로 탈퇴 안건을 부결시켰다. 이후 법적 다툼이 시작됐다. 

필그림교회는 지난해 8월 동성애를 인정하지 않는 교단인 복음언약장로교회(ECO)에 가입했지만, 지난달 22일 뉴저지 버겐카운티 법정에서 미국장로교의 편을 들어줘 교회 건물에 대한 가압류 명령을 내렸다. 그러자 교회는 법정투쟁을 멈추고 모든 재산을 내놓고 나가겠다고 결의했다. 

교인들은 지난달 24일 예배를 마지막으로 15년간 사용하던 예배당을 떠났다. 법적으로 교회명도 사용할 수 없어 ‘필그림선교교회’로 개명했다. 

양 목사는 “31일 옮긴 예배당에서 드린 첫 예배에 2200명이 출석했으며, 헌금도 배 이상 나왔다”면서 “주님께선 교회가 눈에 보이는 건물이 아니라 ‘그리스도의 제자’라는 것을 확실하게 보여주셨다”고 말했다. 그는 “필그림선교교회가 흔들림 없이 오직 성경, 오직 믿음, 오직 예수로만 나아갈 수 있도록 한국교회가 함께 기도해 달라”고 당부했다(출처: 국민일보=기도24·365 종합). 

이것을 너희에게 이르는 것은 너희로 내 안에서 평안을 누리게 하려 함이라 세상에서는 너희가 환난을 당하나 담대하라 내가 세상을 이기었노라(요한복음 16:33) 

성도들의 인내가 여기 있나니 그들은 하나님의 계명과 예수에 대한 믿음을 지키는 자니라(요한계시록 14:12) 

하나님, 미국장로교에서 미혹과 타협에 무릎 꿇지 않고 믿음을 선택한 필그림선교교회를 통해 주님의 이름만 높임을 받으시옵소서. 교회가 건물이 아닌 예수생명이요, 그리스도의 제자임을 보여주셔서 감사드립니다. 필그림선교교회와 같이 거친 세속의 물결 속에 진리에 대한 믿음을 지키며 나아가는 미국의 성도들을 더욱 붙드사 끝까지 인내와 소망으로 서게 하여 주십시오. 주 안에 평안을 누리며 복음이면 충분한 거룩한 무리로, 세상을 이기신 주님만 따르는 믿음의 증인 되게 하옵소서. 주님, 타협과 배도의 길을 걷는 수많은 교회에게 이 소식이 경종이 되게 하사 성령께서 죄에 대하여, 의에 대하여, 심판에 대하여, 책망하시고 십자가의 복음 앞에 돌이키게 하소서. 이 땅에 다시 한번 참된 회개의 부흥을 주사 하나님의 영광을 나타내주옵소서.


Author: blessing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