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교 자유 신장을 위한 장관급 국제회의

Categories: 살며 나누며

美 국무부 “미북회담서 北 인권문제 다뤄지길 기대”

    

입력 2018.05.30 07:08 | 수정 2018.05.30 07:15

미국 국무부가 북한 주민들의 인권 유린 문제가 미·북 정상회담 의제로 다뤄지길 기대한다고 29일(현지 시각) 밝혔다.

샘 브라운백<사진> 국제종교자유 담당 대사는 이날 ‘2017 국제종교자유보고서’ 발표 행사에서 정치범 수용소, 종교 탄압 등 북한 인권 문제 제기의 중요성을 강조하며 이 같이 밝혔다.

브라운백 대사는 이날 ‘북한의 정치범 수용소 문제가 미·북 정상회담의 의제 중 하나로 제기돼야 하느냐’는 질문에 “그렇게 기대한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이 문제에 적극적으로 관여하고 있다”며 북한에 억류됐다 최근 석방된 미국인 3명의 송환을 언급했다.

브라운백 대사는 ‘미·북 대화가 늘면서 북한이 미국에 정치범 수용소 환경과 관련해 언급한게 있느냐’는 질문에 트럼프 대통령이 무슨 설명을 들었는지 답변할 수 없지만 위성 사진과 탈북민들이 쓴 수기 등을 통해 북한 정치범 수용소에서 벌어지는 끔찍한 상황을 알고 있다고 했다.

브라운백 대사는 특히 종교를 가진 수감자들의 상황이 열악한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며 미 국무부가 매년 종교자유보고서에서 북한을 ‘특별우려국(CPC)’으로 지정해온 이유도 이 때문이라고 밝혔다.

미 국무부는 이날 발표한 2017 국제종교자유보고서에서 북한 정부가 어떤 형태이든 종교 활동에 참여한 주민을 처형과 고문, 구타, 체포 등 가혹한 방식으로 다루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 보고서에 따르면 현재 북한의 정치범 수용소에는 약 8만~12만명이 종교적인 이유로 수감됐다.

미국의 대통령과 북한의 지도자가 이 문제를 논의하는 게 된다면, 다음 달 12일 싱가포르에서 열릴 양국 간 정상회담이 최초 사례로 기록될 전망이다.

미 국무부는 종교의 자유를 핵심 가치

로 명시한 미국 수정헌법 제1조와 국제종교자유법, 세계인권선언에 근거해 해마다 200여개국의 종교 자유 실태를 조사해 발표하고 있다.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부 장관은 이날 행사에서 “종교의 자유를 보호하고 촉진하는 것은 트럼프 행정부의 우선 사안”이라며 “국무부는 오는 7월 사상 첫 ‘종교 자유 신장을 위한 장관급 국제회의’를 개최할 것”이라고 발표했다.

출처 :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8/05/30/2018053000343.html

북한 작년 기독교인 119명 처형
 

미 국무부, 2018년도 국제종교자유 보고서 발표


【서울=뉴시스】 오애리 기자 = 북한 정치범 수용소에 8만~12만명이 갇혀 있으며, 이들 중 상당수는 종교적 이유 때문에 수감돼있다고 미국 국무부가 밝혔다. 

국무부는 29일(현지시간) 홈페이지를 통해 발표한 ‘2018 국제종교자유보고서’에서 북한의 종교자유 탄압을 강하게 비판했다. 

북한에서는 2017년 한해동안에만 종교활동을 했다는 이유로 119명이 처형당했으며, 770명이 수감됐다는 것이다. 이 밖에 종교적 이유로 87명이 실종됐고, 48명이 강제이주 당했으며, 44명은 신체적 부상을 입었다고 보고서는 지적했다. 

또 탈북자 1만 1805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99.6%가 북한에서는 종교자유가 전무하다고 답했다고 전했다. 1만2032명의 탈북자들을 대상으로 한 조사에선 북한에 있을 때 성경책을 본 적이 있다고 답한 사람이 4.2%에 불과했다는 것이다. 

보고서는 유엔 인권조사위원회가 이미 2014년 북한이 종교자유를 거의 완전히 부인 (an almost complete denial)하고 있다는 결론을 내린 바 있다고 지적했다. 

또한 북한에서 종교를 이유로 수감된 사람들 중 최대 45%에 달하며 기독교 신자들이 김정은 정권의 개인우상화에 위협이 된다는 이유로 극심한 탄압을 받고 있다고 전했다. 일반 주민들도 기독교는 곧 악이란 교육을 받아 기독교에 대해 부정적인 시각을 가지고 있다는 것이다. 

보고서는 북한에서 기독교를 포함해 종교를 가지고 있는 사람이 1950년엔 전체 인구의 24%였지만, 2002년에는 0.016%로 줄었다고 밝혔다. 

미 국무부는 1998년 국제종교 자유법에 따라 매년 국제종교자유보고서를 발표해오고 있으며, 2001년부터는 북한을 종교의 자유가 극심하게 침해당하는 특별우려대상국(Country of Particular Concern)”으로 지정해왔다. 

자유아시아(RFA) 보도에 따르면, 샘 브라운백 국제종교자유 담당 대사는 이날 보고서 브리핑에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북한 인권문제에 매우 적극적이기 때문에 북미 정상회담에서 북한 내 종교 자유 문제를 제기할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또 오는 7월 25일부터 이틀 간 전 세계 정부 관계자, 종교 지도자, 인권운동가, 시민단체 지도자 등을 초대해 국제 종교자유 증진을 위한 구체적인 방법을 모색하는 회의를 워싱턴 DC에서 열 계획이라고 밝혔다.

http://www.newsis.com/view/?id=NISX20180530_0000322052&cID=10101&pID=10100

 

Author: blessing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