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꽃잎아~~~”

Categories: 살며 나누며

꽃잎아~

한잎아~ 이름지어

동네 유기견들을 품에 안아

자식들로 짓고 사느라

따뜻한 가슴이 초원을 이루는 집

찾아오는 이마다 귀빈이 되니

한그룻 꼭꼭 채워

나무주걱으로 다듬는

점심지어 김오르는 식탁 자리

밥이라 뜨고

(情)이라 비운다

유과 담긴 후식[後食]처럼

서로 달라붙어버린

속사정

속마음


ㅡ 2020 1. 7

퇴원 후 tv 시청하며^^



Author: blessings